호빵블로그

불안불안 했습니다.

과연 저사람이 잘할 수 있을까?

그래도 한번 믿어...

하는 와중에 벌써 인수위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게 돌아갑니다.

그러더니, 덜컥 미국소를 들여오고

싫다는 국민들의 소리를 짖밟고,

매도하고, 조롱합니다.

그러고는 다시는 국민의 소리에 귀귀울이고 섬기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는 쇼를 하고서는

국회에 심어놓은 떨거지들에게 대들지 못하게 '법'을 만들어내라고 '명령'하고

이름바 MB악법이 서슬 퍼렇게 민주주의를 베어버리려고 칼집에서 쥬뼛거립니다.

이에 대한민국의 많은 교수님들, 문단의 선생님들 께서 시국선언을 하고 나섰고,

많은 국민들 또한 작금의 사태의 심각성을 깨닳아 가고 있습니다.

미약하나마, 블러거 시국선언에 동참 하고자 이글을 게시합니다.


블로거 시국선언문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지 1년이 넘어섰다. 그 사이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1조는 유명무실해졌다. 언론의 자유, 집회와 시위의 자유, 국민의 기본권은 어느 것 하나 온전한 것이 없다.

이같은 권리는 4.19 혁명으로부터 광주민주화운동, 87년 민주화 운동을 통해 시민사회가 피로써 얻어낸 성과다. 우리 헌법은 이를 명확하게 보장하고 있으며 이를 보장함은 민주주의의 척도이자 민주주의가 실질적으로 기능하게 하는 조건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는 독단적으로 국정을 운영하고 불합리하게 법과 제도를 오남용하여 이러한 민주사회의 원칙을 훼손하고 있다. 정부에게 있어 시민은 보이지 않는가. 누구도 고려하지 않은 밀어붙이기식 행정의 폐해는 이루 손으로 꼽을 수 없을 정도다.

언론의 자유와 독립성은 크게 훼손되고 인터넷에 대한 통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사회적 합의 없이 관련 법 제도를 개정하고, 헌법에 보장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봉쇄해 국민의 눈과 귀와 입을 틀어막으려 하는 것이 지금의 정부다. 누군가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미명하에 불분명한 잣대로 정치적 성향을 띈 수많은 글이 가려졌다. 더 많은 글이 삭제됐다. 표현의 자유를 다룬다는 헌법 21조는 꼭 그만큼 요원해졌다.

우리는 블로거, 표현의 자유를 제 1의 기치로 삼는 인터넷 자유민으로서 연대하여 이같이 선언한다. 현 정부가 취하고 있는 시민에 대한 태도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발전과 국민의 인간답게 살 권리를 심각하게 저해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현 정부는 다방면으로 시도되고 있는 언론 장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 현 정부는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국민의 자유로운 정치적 발언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고 법적 제재를 최소화하여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

3. 현 정부는 민주주의를 지탱하고 대의절차의 왜곡을 보완하는 기본권인 집회·결사의 자유를 폭넓게 보장하라.

4. 현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대화에 힘써야 하며, 특히 사회적 약자 및 소수자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여라.
Posted by 호빵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온라인에서 특히 블로그에서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공공의 적입니다.

그럼에도 현실에선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잘나갑니다.

연령이 있으신분들이 이명박과 한나라를 지지한다는건 인정합니다.

그분들 나름의 생각과 성향에의해 선택하신것이고, 누구의 선택에 타인이 옳고그름을 탓할수는 없습니다.

문제는 현재 젊은 사람들의 정치관심입니다. 정치는 권력이고 법률과 국가 운영의 기본입니다.

젊은 사람들은 정치얘기하면 짜증부터 냅니다. 입에도 귀에도 담기를 단호히 거부합니다.

잘가는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도 정치얘기하면, 눈에 쌍심지를 켜고 다시는 하지 말라고 질책합니다.

재미있는 얘기만 해야하는 이곳에서 그딴 이야기 집어 치우라는 거죠.

현재 블로그에 정치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그것을 은근히 비꼬는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잘못된일일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아주 긍정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2MB와 한나라를 까는 것이 정치 이야기냐?'

이런 테클은 정중히 거절하겠습니다. 연령있으신분들이 한나라지지하듯 젊은층에서 볼때는 나라

말아먹을 세력으로 보이기 때문에 그런것입니다.

20살부터 30대초반까지 젊은 층으로 본다면 그들중 몇 %가 정치에 관심을 갖고 있을까요??

제 주변 만 그런지 모르지만, 제 주위 친구들을보면 20%도 되지않는것 같습니다.

그들이 모두 인터넷을 하루 3시간이상씩 사용하고 있지만, 블로그가 뭔지도 모르는 친구들도 많습니다.

20대 국회의원 만들기, 블로거의 적극적인 정치참여 더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블로그 뿐만 아닌

더 넓은 영역으로 확대시켜, 젊은 사람들의 정치참여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MB 정말 싫어합니다. 딴나라 진짜 싫어합니다. 그런데 더싫은사람이 있습니다.

'정치?? 야! 그런얘기는 딴데서나해.. 근데, 연애인 누구누구 이혼한다매?? '

'투표? 뭐하러해 병진.. 바다로 1박 2일 번개나하자. 해뜰때까지 빨아보자~'

'그거 찍으러 갈시간이면 던전가서 5%는 올린다..'

이들은 모두 어쩌다 정치 뉴스를 보면 이렇게 얘기합니다.

'ㅆㅅㄲㄷ 다죽여야되, 봉급쟁이 세금폭탄이나 때리고, 그거 다 떼쳐먹고!!!!'

그말한 친구 연말정산 하고나니 1년동안 세금 20만원 냈더군요...

블로거들의 정치참여, 더 적극적이여야합니다. 다만 더 넓은 영역으로 팽창하여

더많은 사람들이 관심갖고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쪽으로 발전해야 할것 같습니다.

Posted by 호빵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년 가을에도 온통 블로그스피어는 이명박만은 안된다는 글이 도배였지만 뭐 선거 결과를 보고서 블로그스피어가 얼마나 좁은 곳인지 여기서 휘몰아치는 이슈가 단지 찻잔속의 태풍이었다는 거 새삼 느꼈죠

    물론 정치에 관심있는 블로거가 많아지면 조금이나마 세상이 바뀌리라 믿습니다 예전 유시민 의원 서울대 강연 동영상에 이런 말씀을 하시던데... 언론사에서 학생들 잡고 정치에 관심있냐 없냐 설문하는거 '나는 정치에 관심 없어요'라고 대답하면 자랑 아니라고 '나 무식해요'라는 말이라고 그런 식의 유도 질문 받으면 앞으로는 '나 정치 관심 많아요'라 대답하라고 ㅋㅋ

    • 네.. 정치참여는 우리의 당연한 권리이자 구속력없는 의무이지요. 내권리를 당당히 포기하고 관심없다고 한다는건 부끄러운 일입니다.

  2. 저는 고등학생이지만.
    정말로 ㅡㅡ;; 친구들한테 정치얘기 과도하게 하다간..
    왕따당할수도 있을거같아요 ㅋㅋㅋ
    정치얘기 너무 재미있고 관심도 많고.
    이명박에 대해서 말하는거 되게 좋아하는데.
    온라인이건 세상이건 오프라인이건 일편단심 이명박 안티입니다.

    온라인에선 이명박 지지
    오프라인에선 이명박 저지

    혹은

    온라인에선 이명박 저지
    오프라인에선 이명박 지지

    이런 가식적이고 이중인격적인 모습 만들기 싫어서..

    전 오프라인이건 온라인이건 그 누가 지지하건.
    조폭이 이명박 지지안하면 죽이러온대건..
    무서운 선생님들이 지지안하면 죽이러온대건..

    무조건 저는 저지와 안티를 동행할 것입니다.


    글 내용 잘 봤습니다 ㅋㅋ

    대한청년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올바른 나라가 살 텐데.
    다들 자기 먹고살기에만 바쁘지요...

    • 고등학생신분으로 공부하시기도 바쁘실텐데 대단하십니다. 스피릿님같은 분들이 많아져야 우리 사회가 더 성숙되리라 생각됩니다. 화이팅입니다.

  3. 정치의 참여라는 것은 곧 투표라는 실제적 활동이겠지요.
    맞습니다. 이명박대통령을 까든, 통합민주당을 까든, 자유선진당, 민노당을 까든. 까는 재미로라도 토론에 참여하게되고 문제를 느끼게 된다면,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을까 합니다.
    계속 깝시다. (이글루스에서는 어른이 and 크렌 이라는 분들이 참 선동 잘 하시는 듯 합니다만 그런 분들이 많아지면 좀 더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겠지요. )

    • 네, 어디를 지지하는건 2차적인 문제입니다. 여,야,진보,보수 어디든 잘하기도 잘못하기도 합니다. 유권자의 관심만이 이들을 관리감독하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일부 세력,언론 등에 국민여론이 휘몰리고 결국 우리가 가장큰 피해를 보게 되지요.

  4. 정말 동감하는 글입니다. 요새 학생들도 그렇고 젊은 사람들 정치에 관심없습니다. 그런 무관심들이 결국 자신들의 주변에 되돌아오는 화살로 꽂힌다는 사실을 잘 실감하지 못해서죠. 해법이 없으면 찾기 위해서라도 노력해야 할텐데 정치 싫어하는 사람들 보면 대부분 대안없는 무관심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게 문제입니다. 그러면서 주위에서 흔히 접하는 매스미디어엔 너무 많이 익숙해져 있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물론 그들도 바라보는 눈이 있겠지만 좀 더 넓은 세계와 시각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